HOME > NFC 이야기 > 알림 
2021년 1월 인사말 프린트   
관리자  [2020-12-30 11:33:20]  HIT : 196  

 

 

 

 

2021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지난 한해동안 NFC INTERNATIONAL과 함께

세계 곳곳에 사랑의 손길을 함께 보내주신

모든 후원자 분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새해에도 하시는 모든 일들마다

기쁨과 행복으로 넘치시기를 소망합니다.



 

 

 

 

 

 

 

 

 

 

 

 


 

 

 

 

 

 

NFC인터내셔날은 국내 및 필리핀, 라오스, 인도, 탄자니아를 중심으로 의료 및 교육, 구제사업을 하며, 특별히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의 건강을 지켜주기 위해서 의료사업을 중점사업으로 정하고 탄자니아에 세워진 파모자병원과 국내외 의료봉사를 통하여 의료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상황으로 아프리카 탄자니아 사람들도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의료, 보건에 취약한 탄자니아 사람들은 사실상 외부의 도움 없이는 마스크를 구하기 어렵습니다. 파모자병원의 의료진과 직원들은 긴장을 늦추지 않으며, 항상 내원객의 코로나19 예방에 힘쓰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펜데믹의 어려움 중에도 의료사각지대에 놓인 어린이들의 건강을 위하여 파모자클리닉에서는 매주 2회 어린이 무료접종과 건강진단을 지속적으로 시행했습니다. 의료혜택을 받기 어려운 탄자니아 아동들을 위한 정기적인 접종 및 진단은 탄자니아의 미래를 위한 너무도 중요한 일입니다.

아프리카 사람들을 사랑하는 후원자분들의 사랑의 손길과 파모자 병원에서 진료하며 치료하는 모든 의료진들과 팀원들의 사랑의 수고 덕분에, 지난 한달도 어렵고 힘든 환자들에게 건강의 기쁨을 선물할 수 있어서 너무나 감사했습니다. 

 



 

 

 

 

 




NFC INTERNATIONAL에서는 아프리카 탄자니아의 PAMOJA CLINIC을 통해 탄자니아 마사이 지역에 가서 이동진료를 하고 있습니다. 마사이 지역에는 보건소 조차 없는 오지의 주민들이 의료혜택을 받을 수 없는 취약함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PAMOJA CLINIC은 접근성이 떨어지는 오지 지역 주민들의 보건과 건강을 책임지고 있습니다.

한달에 한번 국경 근처 도시 롱기도에서도 마사이 안쪽으로 약 80km 이상을 들어가야 하는 은구세로 지역에 무료진료를 가면 500여명의 주민들이 진료를 받기위해 몰려옵니다. 병원이나 학교의 혜택을 전혀 받을 수 없는 지역이기 때문입니다. 크고 작은 질병으로 치료가 필요한 사람들이 멀리서 걸어오기 때문에 밤이 늦도록 진료가 끝나지 않기도 했습니다. 이 지역은 물도 구하기 어려워서 진료하기 위해 찾아온 사람들에게 빵과 음료수도 나누어 주었습니다. 질병 앞에 속수무책인 마사이 오지 지역 사람들에게 파모자병원의 이동진료는 희망입니다.

 



 

 

 



 

인도에는 교육을 받지 못하고 아동 노동자로 살아가거나, 배고픔에 힘들어 하는 아이들이 참 많습니다. 리빙워터스쿨의 비전은 학교가 이런 아이들을 잘 돌볼 수 있는 능력과 지혜에 있습니다. 코로나19 누적확진자 1,000만명을 넘어선 인도는 국가의 전면적 봉쇄로 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사각지대에 놓인 아이들에게도 힘겨운 한해였습니다. 리빙워터스쿨은 영상으로 수업을 녹화하여 스마트폰이 있는 가정에 보내는 화상수업도 하였고, 학교 근처에 지내는 학생들과 거리두기를 지키며 매주 1회 영어공부를 하기도 하였습니다. 예상치 못한 코로나 상황에 어려움은 있었으나, 한 아이라도 잘 가르쳐 건강히 양육하는 일에 리빙워터스쿨은 언제나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지난 한 달도 저희 사단법인 NFC 인터내셔날과 함께 해주시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모든 분들의 섬김과 응원으로 NFC의 섬김, 사랑, 선교의 정신이

세상 곳곳으로 흘러가고 있습니다.

 

 

 

 

 

 

1월에도 NFC는 모든 분들의 섬김과 응원에 힘입어

우리의 도움이 필요한 세상에 사랑을 전하고자 합니다.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립니다. 

 

     32. 2021년 2월 인사말
     30. 2020년 12월 인사말